윤동환

SonusArts Artist

윤동환

바이올리니스트 윤동환은 선화예고 졸업 후, 스위스 취리히 국립음대에서 학사와 석사 그리고 최고연주자과정을 심사위원 만장일치 최우수 점수로 졸업하였다.

취리히 유학시절 루돌프 쿠엘만 교수 수업은 그의 음악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시간으로 연주자로서 많은 영감을 그로부터 받았다. 특히 그는 수많은 거장과의 마스터클래스와 연주 수업을 통하여 음악적 밑거름을 탄탄히 다졌다. 

이다 헨델, 바딤 글루즈만, 파스칼 드봐이용, 자카르 브론, 일리야 그린골츠, 필립 그라팽, 크리스티아네 에딩거, 아론 로잔드, 슐로모 민츠, 사이먼 래틀, 베르나르드 하이팅크 등 세계적인 음악가들과 함께 오케스트라 마스터클래스 및 연주를 통한 배움은그 어떤 것보다 값진 경험이었다.

선화예고 재학시절 김선희, 윤수영 교수를 사사하고 난파 콩쿠르 전체 대상 및 국내 유수의 콩쿠르에서 1위 등을 차지하며 유망한 차세대 연주자로서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그는 일찍이 미국 뉴욕 써밋 뮤직 페스티벌에서 갈라콘서트 연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300주년 기념연주 등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였다. 이후 스위스로 유학하여 2008, 2009년 이스라엘 케쉐트 에일론 바이올린 마스터 클래스, 2009, 2010년 스위스 시옹 페스티벌에 참가, 연주하였다. 이 페스티벌에서 그의 연주를 들은 슐로모 민츠는 “자연적이고 타고난 순수한 색깔을 가진 연주자”라 평하였다. 2009년에는 이탈리아국제 음악콩쿠르Premio Citta di Padova 에서 바이올린 부문2위를 차지하며 해외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였다. 

 솔로이스트로서는 이탈리아, 네덜란드, 독일과 스위스 에서 협연 및 초청연주를 하였으며, 또한 2012년 스위스 취리히 톤할레 홀의 SurpriseConcert의 아티스트로 발탁되어 그 연주 실황이 CD로 제작되었다. 그 후 루돌프 쿠엘만 교수가 이끄는 ZHdK Strings의 협연자로서 이탈리아, 스위스 순회연주를 마친 후 내한하여 세종문화회관, 인천문화예술회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등 각지에서 성공적인 연주를 가졌다.

2015년 귀국 독주회를 가지며 본격적인 국내활동을 시작한 그는 2016년 음악저널 신인음악상수상과 삼성 라이징 스타 시리즈 아티스트로 선정되어 그 입지를 다졌다. 특히 세계적인 바이올린의 거장 슐로모 민츠와 두번의 협연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후 통영국제음악재단기획연주 슈베르티아데, 해피버스데이 윤이상, 한불 수교 130주년 기념 음악회, 예술의 전당 11시 콘서트, 예술의전당 30주년 기념음악회, 서울국제음악제, 예술의 전당아티스트라운지, 예술의 전당 예모아 콘서트, 엘림아트홀 초청 독주회를 포함하여 다수의 음악회로 청중과 만나왔으며 슐로모 민츠, 아르토 노라스, 일리야 그린골츠, 사라 장, 엘리나 베헬레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한 무대에서 호흡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현재KCO(구 서울 바로크 합주단)‘트리오 가이스트’ 와 ‘앙상블 오푸스’ 멤버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음악적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

윤동환은전북대학교 강의전담교수를역임했으며 현재 연세대학교, 충남대학교, 서울중앙음악원, 선화예술학교, 선화예술고등학교 및 덕성여대에서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다. 그는 현재 ‘Carlo Giuseppe Testore 1712 Milano’ 악기를 사용하고있다.